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증평군문화관광증평군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테마가 있는 증평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테마가 있는 증평으로 초대합니다.

서브비쥬얼 이미지

좌구산

  • Home
  • 역사/문화
  • 산천유래
  • 좌구산

증평군의 최고봉 좌구산(座龜山)

증평군의 동쪽과 북쪽을 에워싼 까막산줄기(칠보산, 보강산, 백마산, 종지봉, 두타산)의 거봉(巨峰)이다. 이 산의 정상에서 서쪽방향으로 뻗어 내린 산줄기의 약 2.5km 에 있는 망월산(望月山 : 459m, 일명 망탑봉(望塔峰))에서 올려다보면 산의 모형이 거북이처럼 생겼다고 하여 자리 좌(座), 거북 구(龜)자를 써서 좌구산(座龜山)이라고 부른다. 일명 개 구(狗)자를 써서 좌구산(座狗山)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조선 광해군 때 정3품인 병조참지를 지냈던 김치(金緻 : 1577~1625. 김시민충무공의 아들)가 광해군의 학정이 날로 심해짐으로 신병의 위협을 느껴 점술과 천문에 능한 자기가 자기의 관상을 보니 이듬해인 인조 반정의 해(1623년)에 죽게되는 지라 관직을 하직하고 좌구산 밑의 율리 마을에서 은둔 생활을 하면서 한양의 심기원, 최명길 등과 내통하여 인조(능양군)반정을 밍의하였다. 어느 날 김치에게 심기원이가 찾아와 능양군(인조)의 사주와 반정을 일으킬 일자를 점쳐 달라고 하여 물치폭포에 가서 목욕재계하고 점을 쳐보니 능양군(인조)이 임금될 쾌이라, 반정일자를 천파일(天破日)로 정하여 주고, 반정밀담을 나눈 뒤 일행이 깊은 잠에 빠졌을 때, 한밤중임에도 동편 좌구산에서 개가 3번이나 크게 짖어대므로 잠에서 깨어 “누가 염탐하러 온 것을 알고 그 곳을 즉시 피하므로 무사하였다” 한다. 그 후 김치는 이 산을 거북 구(龜)자 좌구산(座龜山)이 아니라 개가 짖음으로 사람을 구하고 나라의 큰일을 성공할 수 있게 하여 준 명산이니 개 구(狗)자를 쓴 좌구산(座狗山)이라고 부르도록 하였다 한다. 또한 좌구산 서쪽으로 펼쳐진 해발 400여 m의 능선에는 하음(河陰) 봉씨(奉氏)들이 난을 피해 살았다는 봉천리(奉天里)마을이 있다.

사옹원별좌(司饔院別座 : 궁중요리검사원)로 있던 봉여해(奉汝諧)는 수양대군이 어린 조카 단종을 몰아내므로 1457년 성삼문, 박팽년, 유응부, 이개, 하위지, 유성원등 사육신들이 단종복위를 도모하다 실패하자 수양대군을 살해하기 위하여 칼을 차고 어전으로 가던 중 의금부에 붙잡혀 죽게 되므로 그 친족들이 화를 면하기 위해 전국으로 흩어지게 되었는데 그 봉씨 일부가 이곳에 정착하여 살게 되었다. 봉씨들은 앞산에 올라 고향인 강화도를 쳐다보며 고향의 향수를 달래기도 하고, 한양에서 봉시들의 일족을 멸살하기 위하여 찾아오는 관리들을 감시하던 곳을 망월산(望月山)또는 망탑산(望塔山)이라고 부르고 있다. 좌구산은 증평의 최고봉으로 나라의 대사를 밀의(密議)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산이요, 옛 조상들의 피난처로 유서 깊은 명산이며, 지금의 좌구산 계곡은 여름철에 맑고 깨끗한 물과 시원한 삼림욕을 할 수 있는 조용한 피서지로서 우리 증평군의 보배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문화예술팀
담당자 :  
정찬교
연락처 :  
043-835-4113
최종수정일 :
2018-02-01 18:57
(27927) 충청북도 증평군 증평읍 광장로 88 대표전화 043)835-3114

Copyright(c) 2018 by Jeungpyeong-gu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