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증평군청증평군

행복최고! 안전최고! 살기좋은 증평

증평군민들과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

서브비쥬얼 이미지

보도자료

  • Home
  • 소식/참여
  • 군정소식
  • 보도자료

증평군, 마을 역사와 문화 보존 고려한 사업추진으로‘눈길’

  • 서상범 | 문화체육과 | 043-835-4134
  • 조회 : 26
  • 등록일 : 2019-03-14
증평군이 마을의 상징을 활용하고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온전히 보존하는 방향으로 마을을 가꿔나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지역 4개 마을의 장기적 발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국비 17억원 포함 총 25억원을 투입해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마을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사업대상 마을은 도안면 통미(10억원), 백암(5억원), 소강정(5억원)과 증평읍 재평골(5억원) 등 총 4곳이다.

통미마을(송정2리)은 과거 일곱 그루의 소나무와 칠송정(七松亭)이 있어 조선 정조 13년 호구총수(戶口摠數)에서 칠송정리(七松亭里)로 불려온 유서 깊은 마을이다.

이곳에는 칠송(七松)을 비롯해 청동기 시대의 고인돌(증평군 향토유적 제8호)과 옛 정미소, 구제(九祭)제단 등 역사와 문화가 살아 있는 곳이다.

군은 방치된 옛 정미소를 역사관으로 꾸미고 지난 2017년 추진한 통미마을 기록화사업 결과물과 마을의 농업유산물을 전시해 학습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고인돌 주변에 통미고인돌 마당을 조성해 문화‧복지프로그램 및 마을행사, 축제 등 야외 공동체 운영공간으로 활용한다.

통미고인돌마당과 연계한 건강백세 프로그램과 교육, 회의 등 실내 공동체 활동이 이뤄지는 칠송문화관도 새롭게 짓는다.

백암마을(노암 2리)은 마을 뒷산의 하얀 빛을 띤 바위로 인해 마을에 우환이 끊이지 않아 큰 나무를 심어 바위를 가렸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이 마을 입구에는 아직 발굴되지 않은 고인돌 3기와 옛 우물 및 빨래터가 남아있다.

군은 이들을 복원하고 주민 돌초상화와 솟대 등을 세워 마을역사와 문화여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고인돌 생태쉼터를 만들 계획이다.

마을 안길 확장과 CCTV 5대 설치, 산책로 조성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도 추진한다.

소강정(송정 4리)마을은 예부터 효자․효녀가 많은 마을로 알려져 있다.

군은 이러한 마을의 특징을 부각하기 위해 효 문화관, 효 마당 등을 조성하고 효를 주제로 한 문화프로그램 운영 및 축제 개최를 염두에 두고 사업을 추진한다.

마을에 CCTV를 3대 설치해 주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도 조성한다.

재평골마을(미암 3리)은‘뒷재와 앞뜰이 있는 마을’이란 의미로, 1천 년 전 부터 전해오는 4개의 우물이 있다.

우물들은 원형이 잘 보전돼 있고 아직도 물이 마르지 않아, 1개의 우물은 현재도 사용 중이다.

군은 이들 중 마을회관 인근 2개의 우물을 정비해 주민들의 여가문화 및 공동체 활성화 공간으로 활용함과 동시에 행복교육지구 마을학교 프로그램과 연계한 체험학습 공간으로 개방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샘마을 마당 조성과 지역경관개선, 주민역량강화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해 주민 문화·복지 기반시설을 확충해 주민들의 행복한 삶의 질을 제고하고 마을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문의전화 건설과 농촌개발팀 정훈희 043-835-3832)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홍보팀
담당자 :  
이승현
연락처 :  
043-835-4133
최종수정일 :
2018-01-29 17:48
(27927) 충청북도 증평군 증평읍 광장로 88 대표전화 043)835-3114

Copyright(c) 2018 by Jeungpyeong-gu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