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바로가기

 말과글

레프트메뉴 영역

월요편지- 매주 군민여러분께 드리는 월요편지입니다.

월요편지

현재위치 내비게이션 영역

  • 자료담당자 : 행정과
  • 구능서
  • 043-835-3004

컨텐츠 영역

'물 청심환 한 병에 대한 상세내용'
제목 물 청심환 한 병
작성자 [군수]  홍성열 작성일 2017-08-07
첨부
 
조회 185
2017.7.16. 새벽녘 중부지방을 강타한 게릴라성 집중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지 한 시간도 채 안되어 보강천으로 쏟아지는 홍수 물결은 모든것을 삼켜 버릴 듯 흙탕물과 함께 흘러 넘쳤습니다. 이 광경을 지켜본 사람들은 물에 잠긴 차량들과 아름다운 보강천 공원의 피해를 걱정하며 발을 동동 굴러야 했지요.

이번 수해로 인하여 증평 지역에는 도로, 하천 등 공공시설 84건, 차량 침수 62대, 농경지 침수, 유실매몰 773건 등, 약 40억 원의 피해를 입게 되었는데 그동안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을 통하여 어느 정도 응급복구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만일을 제처 놓고 수해복구현장에 달려와 구슬같은 땀을 쏟으며 자원봉사에 임해 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그러나 아직도 생계수단인 화물차량 침수피해로 인하여 고통 받는 분들을 생각할 때 제대로 잠을 이룰 수가 없고 피해자들의 요구를 다 해결해 줄 수 없어서 가슴이 답답합니다.
군민 여러분! 피해를 당한 분들도 우리와 함께 이웃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인데 도와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들이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많은 위로와 격려를 부탁 드립니다.

침수차량 피해자들이 군청 민원실 앞에서 보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하던 어느날 남루한 차림의 노숙자 노인 한 분이 저를 사무실로 찾아 왔습니다.
그 분은 저를 만나자 마자 땅 바닥에 넙죽 엎드리며, “군수님! 수해를 당하여 얼마나 힘들고 놀라셨습니까? 수해를 입은 차량 피해자들이 군수님을 물러가라고 저렇게 외치고 난리를 치는데 군수님이 너무 걱정이 되어서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하면서
물 청심환 한 병을 때묻은 가방에서 꺼내어 내미는 것이었습니다.
“아니, 노숙자 할아버지께서 돈이 어디 있어서 이런 것을요?”
저는 그날 밀려오는 감동이 울컥하여 그 분의 손을 꼭 잡고 한참동안 울먹였습니다.
“저는 괜찮아요. 피해자분들이 큰 일이지요.” 이렇게 말씀드리며 위안을 삼았습니다.

아직도 인정이 메마르지 않은 세상은 살만 한 가치가 있고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힘내십시오!!
이용자의견
의견쓰기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평가 사용자의견
(총 3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 조성동정보사항이 간단 명료하고 정확합니다. 2016-08-15 삭제
  • 오병익군수님의 월요편지와 함께 시작하는 한주는 즐겁기만 합니다. 2012-04-04 삭제
  • 권영이가슴이 징합니다. 2011-07-06 삭제
만족도평가 결과
  • 5개의 별을받은 결과
    0명
  • 4개의 별을받은 결과
    0명
  • 3개의 별을받은 결과
    0명
  • 2개의 별을받은 결과
    0명
  • 1개의 별을받은 결과
    0명
1 
top
뷰어다운로드
워드패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크로벳리더
한글